장서문화
게시 시간:2018-06-26   탐색량:1423

서련유람구에 구련산 서련사는 동한 시대부터 건설하기 시작했습니다. 서련사는 크지 않지만 3대기관이 있습니다.사원의 산문과 뒷쪽에 대전은  앞뒤가 명료하지 않습니다,맞지 않다는 뜻입니다,위치는 점 기울어졌는데 이 것이 바로 서련사의 사산문이랍니다.적지 않은 여행객들은 적지 않은 사원들을 구경했었는데 사원의 산문과 안에 전당은 모두 한 조의 중축선에 건립되어 있지만 서련사의 산문과 전당 앞뒤는 기울어져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데 이 것이 서련사의 1대기관을 형성시켰답니다.

사산문은 서련사의 1대 기관입니다.하지만 사산문

위에는 또 관음각이 세워져 있습니다,규칙에 따르면 산문상방에는 전당을 건설하지 않는 것이고,매우 적은 사원이 산문 상방에 전당을 건립한답니다.하지만 여기에 산문 상방에는 관음각을 건립했고 또 남쪽에 앉아 북쪽을 향하는 거꾸로 된 관음임으로써 서련사의 또 하나의 기관을 형성시켰습니다.

서련사는 속신 신앙의 사원입니다,불,도와 유를 같은 하나의 사원에 모셨는데 이는 전국으로부터 볼 때도 보기드문 현상입니다.이는 군중이 신령에 대한 숭배와 모심이 어떠한 파도 분계선도 다 없고 오직 순조로운 비바람만 보호해줘,국태민안, 가족행복, 인민건강만을 이루게 한다면 백성들은 공손히 모시게 된다는 걸 설명해주고 있습니다.

서련사는 구련대 위에 건립되었으며 구련이 성인을

받드는 기관을 형성시켰습니다.서련사는 세개 부분으로 구성되였는바는 첫째 여기는 오진정원의 전당,둘째 200층계 연형제를 경과해 서쪽에 낭떠러지 위에 노모전 세 개 전당에 오르며,셋째는 사원 뒤에 연화동입니다.

매년 음력 9월9일은 구련산 “장서”문화절이며 “장서”는 일종의 민간신앙의 문화습속으로서 현재 신향시에 의해 무형문화재 명부에 선입되어 열거 되었습니다.

“장서”의 도안과 문자는 괴상하고 또 천변만변함과 아울러 사람들에게 전수하지 않고 사람들은 모두 모르고 있는 상태여서 “장서”는 더욱더 신비하고 신기하게 느껴짐으로 민중들은 또 장서를 “천수”라고 부르게 되었답니다.이러한 민간에 “장서”습속은 우리나라에서 아직도 첫 번째에 속하며,지금까지도 의심덩어리들에 대해 정확한 해석을 못하고 있으며 또한 국내에 저명한 민속학,민간문화 전문학자들이 지금 “장서”가 남긴 수수께기들을 해결하고 동시에 탐구하고 있는 중입니다.


관련 정보
2018-06-26
회룡유람구는 도교발상지의 하나로서 해발이 1570미터되는 구름끝 고봉위에는 봉우리 맨꼭때기에 청석구조,전부 들보없는 돌구조, 팔괘 지붕(봉쇄),……
상세한 상황
2018-06-26
남태행의 변화많은 지형과 사람들한테 적합한 기후는 이 독특한 산수문화를 이루었고 신향 남태행 산체해발은 300미터 내지 1800미터 사이에 있으……
상세한 상황
2018-06-26
서련유람구에 구련산 서련사는 동한 시대부터 건설하기 시작했습니다. 서련사는 크지 않지만 3대기관이 있습니다.사원의 산문과 뒷쪽에 대전은 &nbs……
상세한 상황
핸드폰 사이트
mobile_qrcode

2 차원 스캔